내가 지은 농막 300kg짜리 나무 10그루로 지은 산속 아지트 1만 7천 평의 꽃밭을 다스리는 숲의 주인, 그가 지은 6평 산막. 서른이라는 젊은 나이에 안정적인 서울의 직장을 떠나 숲 지기가 된 그의 사연은? 무지개가 물든 아기자기한 농막, 나의 작은 놀이터 길게 뻗은 개울 앞, 미술 교사의 로망이 담긴 아름다운 농막이 있다. 가족의 시간이 물든 쉼터이자, 한 남자의 놀이터 ‘송휘원’을 만나보자. 동해를 품은 2층 농막, ‘우송우거’ 언덕 위에 자리한 2층 농막의 창문 너머로 물치해변이 가득 담긴다. 농업경제학과 교수가 은퇴 후 농부가 된 사연은? 작은 공간에서 큰 행복을 누리는 그들의 인생 2막 이야기를 만나보자!
×